Press2013. 3. 25. 19:22

 http://dotlinetv.com    T.070.4312.9098

Home 씨앤앰ch1 뉴스보기
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
[서대문구] 주민이 바로 마을의 예술가
동영상 재생이 안될 경우 윈도우 미디어 플레이어를업데이트 해주세요

【 앵커멘트 】
일반적으로 문화예술 활동이라 하면
강습 프로그램 중심으로 운영되는
시설을 떠올리게 되는데요.
서대문구에는 주민이 직접 운영하고
참여해, 원하는 문화예술을
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고 합니다
박준환 기자입니다.

【 VCR 】
손으로 한땀 한땀 짜서
만든 철사 작품들은
이상한 나라의
동물들을 연상시킵니다.

생성과 소멸을
반복하는 드로잉은
생명의 움직임을
나타냅니다.

아직은 어려운
현대예술의 세계지만
작가에게 영감을 주고
작품의 구상을 돕는것은
바로 주민입니다.

【 인터뷰 】
백기은
작가
미술관 있는 곳만 아니라 주민들과
함께하고 마을미술관처럼 전시하고
싶었어요.주민들이 참여하는 전시를
생각하게 됐어요.

【 VCR 】
주민들은
작품에 필요한 재료를
찾고 작품의 설치를 도우며
창작자로서 경험을
하게됩니다.

【 VCR 】
마을공동체살리기 사업으로
시작된 예술창작소는
전문 영역으로만 여겨지던
예술가 영역에
주민들이 녹아나는 자리를
만들어줍니다.

【 인터뷰 】
서설믜
마을주민
현대미술이라고 하면 막연히 어렵다고만
생각했는데 직접 참여해 설명들어보고
감상하는 시간을 가져보니까 어려운것만은
아니구나하는 생각을 하게 됐어요

【 인터뷰 】
심지혜
홍연초등학교
여기 바닷속 동물을 닮아서 신기하고 재밌어요.

【 VCR 】
그저 듣기만 하고 바라만 보던
예술이 아니라
참여하고 공감하는 예술이
만들어 지는곳

이 공간안에서
주민들은 누구나
주인공이 될 수 있습니다.

씨앤앰뉴스 박준환입니다.



2013년03월19일(화)
박준환 기자 jun@cnm.co.kr

http://dotlinetv.com/


 

Posted by 큐레이팅 랩(예술기획연구소) curatinglab

댓글을 달아 주세요